위스콘신대학교 한국대표
Wisconsin Universities Korea Representative
Home   Login    Register

Student Review

Student Review
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-10-23 16:34 조회3,248회 댓글0건

본문

de22ffcb23a88.png


 

 

1.위스콘신대학교를 선택하게 된 계기는?

 

처음에 이곳을 들었을 때는 저희 오빠를 통해서였습니다.

저희오빠 고등학교에 위스콘신 유학프로그램이 있었는데

그걸 통해 저보다 먼저 오빠가 위스콘신에 갔고

신뢰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고 생각하여 위스콘신대학교에 들어갔습니다.

 

 

2.Wisconsin edu program의 장점을 소개한다면?

 

사실, 꽤 오래전 일이라 자세하게 기술할 수 없는 점이 안타깝지만,

제가 생각하기에 최고의 장점은 학생이 1:1로 케어받고 있다는 느낌을 받을 정도로

학생들에게 개별적으로 맞춤케어를 해준다는게 장점이라고 생각합니다.

향후 유학을 갔을 때 어떻게 할지, 어떤 어려움이 있고, 어떻게 대처해야하는지를

영어공부에 +a로 더 보강해준다는 점에서 edu프로그램이 빛을 발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.

 

 

3.위스콘신대학교에 입학한 후(혹은 졸업한 후) 변화가 있다면?

 

이제 막 졸업하고 온 신참 졸업생이지만 제가 느낀 바는 거창할건 없지만 진솔하게 적어보자면

일단 견문이 넓어졌다는 누낌이 무시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.

아무래도 낯선환경, 더 큰 세상에서 4년을 부대끼다보니 저도 모르게 성숙하고 발전한 점들이 많더라구요

타지에서 맞딱드린 어려움들을 하나씩 해결해 나가면서 쌓인

단단함, 임기응변, 대처력들이 제 인생에 큰 보탬이 될꺼라고 생각합니다.

 

 

4.미국 대학과 한국 대학 중 다시 선택한다면? 그리고 그 이유는?

 

제가 처음 사무실에 인터뷰를 탔을 때는 저의 재수생활이 끝난 겨울이였습니다.

삼수와 유학을 고민했던 저지만 아직도 그때로 돌아간다면 저는 망설임없이 유학을 택할 것입니다.

경제력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점도 무시할 수 없지만 만약 튼튼한 후원을 받고 있따면

자신의 잠재력을 더 키울 수 있는 길을 선택해야하지 않을까요?

한번도 가본적 없는 곳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과 타지생활에 대한 어려움에

자신의 젋음을 굴복시키지 않았다면 좋겠습니다.

 

 

5.지금까지 한국입학처에게 어떤 도움을 받았는지?

 

무엇보다 처음 미국에 갈 때, 모르는 부분들에 대해 도움을 받았던 것이 가장 감사한 부분입니다.

혼자서 해결하기 어려운 학교 apply 문제, 학교 전공문제, 비자문제 등

낮선것이라면 누구나 압도당할 문제들은 옆에서 도와주셔서 수월하게 해낼 수 있었습니다.

그리고 다른 곳과 차별화 된 점이라고 볼 수 있는 미국 내 지속적인 케어로도 큰힘이 되었습니다.

입학처 측에서 1년에 1~2번씩 미국을 방문해 학생들의 생활을 점검해주고

지속적으로 care해줌으로써 심적으로, 그리고 실질적으로도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.

 

 

6.후배들에게 조언을 해준다면?

 

다른 사람들의 유학 스토리를 들어보면 수월한 것 같고,

나만 떨어지는 것 같고,  자꾸 의기소침해 질 수 있습니다.

일단, 유학을 결심했다는 것으로 여러분은 여러분의 잠재력을 키울 의지를 보여주었고

그것으로 좋은 출발선에 있다고 생각합니다.

대학교 졸업이 다가 아니지만

4년동안 잘 해보겠다, 힘들때는 그냥 버텨보겠다 생각으로

학부 생활을 마친다면

먼 훗날 돌아보았을 때 자신도 모르는 사이 엄청나게 성장해있는 자신을 보게 될겁니다.

기대되지 않나요?